대 반전! 박근혜 대선 불법 밝혀내고 경질된 윤석열 ‘화려한’ 현업복귀, 박근혜게이트 특검팀장!

대 반전, 특수통 윤석열 '화려한' 현업복귀…특검 수사팀장 지명

대선 수사 이후 좌천성 인사 겪다 3년 만…박영수 특검 직접 설득

박영수 특별검사가 윤석열(56·연수원 23기) 대전고검 검사를 수사팀장으로 지명했다. 이로써 대선 개입 수사 과정에서 검찰 지휘부와 갈등을 빚은 뒤 3년째 좌천 인사 대상으로 회자돼 오던 윤 검사는 화려하게 현업에 복귀하게 됐다. 

박 특검은 1일 법무부와 검찰에 윤 검사를 특검팀 수사팀장으로 파견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윤 검사는 1년 이내 공무원이었던 자는 특검보를 할 수 없다는 규정에 따라 파견 검사 신분으로 특검에 참여한다.

윤 검사는 박 특검이 대검찰청 중수부장 시절 중수부에서 호흡을 맞춘 전력이 있다.

윤 검사에 대한 박 특검의 신임은 상당히 두터운 것으로 전해졌다.

박 특검도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윤 검사에 대해 “고집이 세고 소신이 강해 잘 모르겠다”면서도 “수사력이 있으니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검사는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이미 이번 정권 초기 칼을 들어 (박 대통령에게) 상처를 낸 사람”이라며 “정권의 힘이 다 떨어진 이런 상황에 또 같은 대상을 놓고 칼을 든다는 건 모양이 좋지 않다”고 고사 의사를 밝힌 적 있다.

그러나 박 특검이 윤 검사에게 이번 특검팀 합류를 직접 설득에 나서면서 윤 검사가 마음을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윤 검사는 지난 2012년 대선 과정에서 국정원이 조직적으로 인터넷상에서 정치에 개입한 정황이 드러나자 검찰이 꾸린 ‘특별수사팀’ 팀장을 지내며 국정감사에서 수사 외압을 폭로해 항명 논란을 빚었다.

당시 윤 검사가 이끄는 수사팀은 2013년 4월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 원장을 소환해 14시간에 걸쳐 조사한 끝에, 같은해 6월 원 전 원장을 불구속 기소했다.

직원들에게 1900여건의 정치·대선 관여글을 올리고 1700여차례 댓글 찬반 표시를 하도록 하는 등 국정원 정치개입을 금하는 국정원법과 선거법을 위반한 혐의였다.

수사팀이 원 전 원장에게 선거법 위반 혐의를 적용하자 박근혜 정부는 노골적으로 불쾌감을 드러냈고, 황교안 당시 법무장관과 채 전 총장이 마찰을 빚기에 이르렀다.

원 전 원장 구속의 필요성을 수사팀이 계속 주장하자, 청와대와 황교안 당시 법무장관의 방해가 계속됐고 윤 검사가 “이런 게 수사 지휘가 아니면 뭐냐”고 반발하는 일까지 생겼다.

현 정권의 ‘심기’를 거스른 보복으로 채 총장은 혼외자 사건이 2013년 9월 조선일보에 보도되면서 불명예 퇴진했고, 윤 검사와 박형철 부팀장은 2013년 10월 지시불이행을 이유로 각각 정직 1개월과 감봉 1개월 징계를 받았다.

이듬해 인사에서 윤 검사는 대구고검으로 좌천됐고, 박형철 부팀장과 다른 검사들도 줄줄이 한직으로 밀려났다. 박 부팀장은 올 1월 또다시 부산고검으로 좌천되자 사표를 내 현재 변호사로 활동하고 있다.

윤 검사는 좌천이 반복되는 조직 내 보복에도 불구, 주변에 “아직 조직에서 할 일이 남아있다”며 사표 제출을 하지 않아온 것으로 전해진다.

이런 가운데 윤 검사가 특검 파견검사 20명 가운데 1명으로 참여한 것 뿐 아니라 수사팀장으로 특검팀원들을 다독이는 역할을 맡게 된 것이다.

윤 검사는 대표적인 검찰 내 ‘특수통’으로 서울대 법대를 졸업해 1994년 대구지검에서 검사 생활을 시작했다. 2002년 잠시 법무법인 태평양 변호사로 활동하다 이듬해 검찰에 복귀했다.

이후 대검 검찰연구관, 대구지검 특수부장, 대검 중수1,2과장,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등 요직을 거쳤다. 현대차그룹 비자금 사건, 부산저축은행 로비 의혹 사건 등 굵직한 사건을 맡은 바 있다.

CBS노컷뉴스 이지혜 기자
http://www.nocutnews.co.kr/news/46942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