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탄핵 찬성 의원들에게 전화로 “망신될만한 개인사 알고 있다”

이혜훈 새누리당 의원(서울 서초갑)이 7일 탄핵 찬성 새누리당 의원들에게 겁박성 전화가 왔다고 들었다고 주장, 탄핵을 저지하기 위한 정치공작이 진행중인 게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다.

원조친박이었다가 지금은 비박으로 분류되는 이 의원은 이날 오전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진행자가 “탄핵을 무산시키려고 여당 의원들을 상대로 한 협박이나 겁박이 있다는 소문이 돈다”고 묻자 “실제로 몇몇 분들은 전화를 받았다고 하더라”고 답했다.

이 의원은 전화의 내용에 대해선 “불법보다는 알려지면 망신이 될 만한 해당 의원들의 개인사를 은근히 알고 있다고 얘기하더라고 전해들었다”고 밝혔다.

그는 “나도 전화를 받았다. (협박) 그런 건 아니었고, 박 대통령을 생각하면 탄핵을 해선 안 되지 않냐는 정도의 읍소랄까 그런 전화”라고 덧붙였다.

진행자 김어준씨는 앞서 지난 2일에도 “복수의 비박계 의원 측이 기관에서 찾아온 두 사람에게 탄핵 포기를 압박했다(라고 제보받았다)”라며 “대단히 심각한 사항”이라며 기관에 의한 정치공작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출처:
http://www.viewsnnews.com/article?q=1392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