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차 촛불 서울 170만, 전국 232만명…지난주보다 40만명 늘어

6차 촛불 서울 170만, 전국 232만명…지난주보다 40만명 늘어

주최 측 추산 오후 9시30분 기준…촛불 기록 어디까지
경찰 “오후 7시10분 기준 전국 42만여명, 역대 최대”

【서울=뉴시스】김현섭 임종명 기자 =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6차 촛불집회 참가자 수가 3일 오후 9시30분 기준 232만명을 기록했다. 지난주 기록을 뛰어넘어 역대 최대 규모다.

경찰 추산도 서울 32만명, 지방 10만4000명 등 전국 42만여명으로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오후 9시30분 기준 전국 232만명이 운집했다. 지난주보다 40만명 가까이 더 늘어난 수치”라며 “서울은 170만명, 부산·광주·대구 등 지역에는 62만명의 시민들이 집결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 3차 대국민담화에 대한 실망, 명예로운 퇴진과 질서있는 사퇴를 거부한 것에 대한 민심이 나타난 것”이라며 “범죄자 대통령은 아무일도 하지 말고 즉각 퇴진하라는 국민의 명령”이라고 해석했다.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운효자동주민센터 인근에서 제6차 범국민행동 촛불집회를 마친 집회 참가자들이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며 횃불을 들고 청와대로 행진하고 있다. 2016.12.03. yesphoto@newsis.com 16-12-03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운효자동주민센터 인근에서 제6차 범국민행동 촛불집회를 마친 집회 참가자들이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며 횃불을 들고 청와대로 행진하고 있다. 2016.12.03. yesphoto@newsis.com 16-12-03

서울경찰청은 이날 오후 7시10분 기준 서울에 32만명이 모였다고 전했다. 경찰청은 이날 오후 8시10분 기준으로 ▲부산 2만명 ▲광주 2만명 ▲전주 1만명 ▲대구 8000명 ▲대전 8000명 ▲창원 4000명 ▲춘천 3000명 등 서울을 제외한 전국 67곳에서 10만4000여명이 참가한 것으로 추산했다.

지난달 26일 5차 촛불집회에는 주최측 추산(마지막 집계 오후 9시40분)으로 서울 150만명, 지방 40만명 등 전국에서 190만명이 참여한 바 있다.

이날은 본 집회에 앞서 사상 최초로 청와대 100m 앞 지점에서 사전 집회가 열렸다.

법원은 이날 퇴진행동이 경찰의 금지·제한 통고에 맞서 제기한 집행정지 가처분 신청을 일부 인용했다.

이에 청와대에서 100m 떨어진 126멘션·효자치안센터 및 자하문로 16길21 앞 인도에서의 집회가 오후 1시부터 5시30분까지 이뤄질 수 있게 됐다.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3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 서면 중앙로에서 박근혜정권퇴진 부산운동본부 주최로 열린 제5차 부산시국대회에 참가한 시민과 학생 등 주최 측 추산 20만명, 경찰 추산 2만3000명이 거리행진을 펼쳐 문현교차로에 집결한 뒤 대형 새누리당 기를 찢고 있다. 2016.12.03. (사진=부산경찰청 제공). yulnetphoto@newsis.com 16-12-03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3일 오후 부산 부산진구 서면 중앙로에서 박근혜정권퇴진 부산운동본부 주최로 열린 제5차 부산시국대회에 참가한 시민과 학생 등 주최 측 추산 20만명, 경찰 추산 2만3000명이 거리행진을 펼쳐 문현교차로에 집결한 뒤 대형 새누리당 기를 찢고 있다. 2016.12.03. (사진=부산경찰청 제공). yulnetphoto@newsis.com 16-12-03

시민들은 오후 4시부터 청와대를 향해 행진에 돌입했다. 행진 선두에는 세월호 유가족이 섰다.

50만명(오후 5시 기준)의 시민들은 불과 100m 앞에서 선명히 보이는 청와대를 향해 “박근혜는 퇴진하라” “박근혜는 구속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시민들은 허용된 시간이 다 되자 본 집회에 참여하기 위해 광화문광장으로 발걸음을 돌렸다. 하지만 일부 시민들은 “광장으로 이동해달라”는 경찰의 설득에도 청와대 앞 집회를 이어가고 있다.

이날 집회는 지난 30일 박 대통령이 3차 대국민 담화를 발표한 후 처음으로 열리는 촛불집회다.

담화에서 박 대통령은 “대통령직 임기 단축을 포함한 진퇴 문제를 국회의 결정에 맡기겠다”며 사실상 하야할 뜻이 없음을 알렸다.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앞에서 열린 제6차 범국민행동 촛불집회에서 참가자들이 박근혜 대통령 하야를 요구하며 청와대 방면으로 행진하고 있다. 2016.12.03. bluesoda@newsis.com 16-12-03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 앞에서 열린 제6차 범국민행동 촛불집회에서 참가자들이 박근혜 대통령 하야를 요구하며 청와대 방면으로 행진하고 있다. 2016.12.03. bluesoda@newsis.com 16-12-03

한편 경찰은 집회 시 특정 시점의 참여인원을 계산하는 반면 주최 측은 행사 시작부터 끝까지 참여한 모든 인원(연인원)을 기준으로 추산해 양측간 추산치 차이가 발생한다.

경찰은 특정 범위를 선정해 대략적인 수치를 계산하고 이를 전체로 확대하는 페르미 추정법을 토대로 참가자수를 추산한다. 이에 따라 3.3㎡(1평)에 성인 남성 9~10명이 설 수 있다고 가정하면 9724평인 광화문광장 일대가 가득 차는 경우 5만8000명이라고 추산한다.

이철성 경찰청장은 이달 7일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경찰 추산 인원에 3을 곱하면 전체 참가자 수(연인원)가 비슷할 것”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뉴시스 afero@newsis.com , jmstal01@newsis.com]
http://www.newsis.com/ar_detail/view.html?ar_id=NISX20161203_0014558029